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문화속 시대 읽기

두 운동의 충돌

그는 왕이었다. 누구도 범접하지 못하는 ‘지존’이었다. 그가 뜨기만 하면 학내의 내로라하는 ‘가다’들은 모두 꼬리를 내렸다. 감히 대적할 자가 없으니 그는 캠퍼스의 ‘총가다’이자 왕이었다.


학내의 주먹 실력은 럭비부

목록으로
사이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