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우리 모두 행동하는 양심, 각성하는 시민이 됩시다.
그래야 이깁니다.
그래야 위기에 처한 민주주의를 살려낼 수 있습니다.
그 길은 꼭 어렵지만은 않습니다. 자기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행동하면 됩니다.
무엇보다 바르게 투표하면 됩니다.
인터넷 같은데 글을 올릴 수도 있습니다.
여론조사에서 민주주의 안하는 정부는 지지 못한다고 할 수도 있습니다.
민주주의가 위기일 때,
그것조차 못한다면 좋은 나라와 민주국가 이런 말을 우리가 할 수 있겠습니까.

 

고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추모사 중에서

 

목록으로